• 1
  • 2
  • 3
이용후기
HOME > 커뮤니티 > 이용후기
[한국일보 사설] 이낙연 측근 사망, 檢 '강압 수사' 여부 규명해야 덧글 0 | 조회 53 | 2020-12-05 14:27:32
슈아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비서실의 이모 부실장이 검찰 수사 도중 숨진채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이 대표의 지역구 관리 비서관, 전남지사 시절 정무특보 등을 맡았던 측근인 이 부실장은 펀드사기를 저지른 옵티머스 관계사에게서 복합기 사용료를 대납 받은 혐의로 2일 서울중앙지검에서 정치자금법 위반 조사를 받고 있었다. 변호인과 함께 했던 조사를 저녁 무렵 중단하고 나온 뒤 행적을 감추었는데 다음 날 지검 부지 내에서 숨진 채로 발견된 것이다.

경찰, 검찰 모두 경위를 조사 중인 터라 현재로서는 사실 관계가 분명하지 않지만 검찰 수사에 심한 압박을 느낀 피의자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만에 하나 그 압박이 비인권적인 검찰 수사 과정의 문제라면 심각한 일이 아닐 수 없다. "검찰이 참으로 잔인하게 이 상황을 파헤치고 있다"는 일부 여당 의원의 분노는 아직 섣부르지만 수사 과정의 문제 여부가 변호인이나 피의자 가족을 통해서만이 아니라 검찰 내부 조사를 통해 투명하게 공개돼야 한다.

서울중앙지검이 이례적으로 시간 경과별로 상황을 공개한 것도 이런 문제제기를 의식한 것이겠지만 그 내용에는 수사 행태에 대한 평가는 빠져 있다. 대검 지시대로 인권감독관 조사가 불가피하다. 검찰 조사 중 사망자 발생이라는 중대 사안에도 불구하고 윤석열 검찰총장이 언론에 보도가 날 쯤 사실을 보고 받았다는 것도 이해하기 어려운 대목이다. 이런 순탄하지 않은 내부 의사소통이 최근 법무부 검찰 갈등의 여파라면 개탄할 일이다.

하지만 이 사건이 청와대를 비롯한 정치권 연루설이 있는 옵티머스 사건 수사에 지장을 주어서도 안 된다. 옵티머스 사건을 둘러싸고는 전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이 연루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있었고, 이 대표를 둘러싸고도 복합기 사용료 외에도 사무실 집기, 임대료 등을 지원 받았다는 이야기들이 나온 바 있다.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 부풀려져 정치적으로 이용되는 것은 경계해야 하지만 이런 유착 의혹 또한 해명돼야 마땅하다.



 
닉네임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