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 2
  • 3
이용후기
HOME > 커뮤니티 > 이용후기
그린뉴딜과 탄소중립 .. " 환경부 예산 11조원 돌파 덧글 0 | 조회 58 | 2020-12-03 14:36:56
현빡이  

내년도 환경부 예산안이 올해 대비 17.1% 증액된 11조1,715억원으로 확정됐다. 미래차 보급으로 대표되는 '그린뉴딜', '2050 탄소중립'의 기틀을 마련하는 사업에 재정이 집중됐다.

환경부는 2021년도 예산 및 기금운용계획이 2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해 최종 확정됐다고 3일 밝혔다. 2021년도 환경부 예산 및 기금 규모는 올해 대비 17.1% 증액된 11조1,715억원이다. 김법정 환경부 기획조정실장은 "2021년 환경부 예산안은 기후위기의 상황에서 건강한 자연환경과 안전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고, 탄소중립 실현과 그린뉴딜 사업을 본격 추진하기 위해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그린뉴딜 사업에 4조5,000억원이 편성됐다. 우선 미래차 보급과 충전소 구축에 필요한 예산을 대폭 확대했다. 전기차 보급과 충전 인프라를 마련하는데 올해 투입된 예산 8,002억원을 내년에는 1조1,226억원으로 늘린다. 수소차 보급 예산도 3,495억원에서 4,416억원으로 확대했다. △스마트 그린도시(526억원) △미래환경산업육성융자(3,111억원) △도시 생태축 복원(116억원) 사업도 진행된다.

환경부는 국회 심의 과정에서 2050 탄소중립 기틀을 다지는데 필요한 예산 125억원을 추가로 확보했다. 공공부문 2050 넷제로 모델을 발굴, 지원하는데 6개소를 선정해 18억원을 배정했다. 또 △2050 탄소중립 목표 이행 부문별 시나리오 정교화 △기후 변화에 따른 사회·경제적 비용 분석 등 연구 사업에 25억원을 확보했다. 지방자치단체 탄소중립 지원 사업에 34억3,000만원, 온실가스 직접 규제 대상 기업 지원에도 50억원이 신규로 편성됐다.

송옥진 기자 click@hankookilbo.com



 
닉네임 비밀번호